우미나

나는 자연스러운 삶을 만들어드릴 디자이너다
Product Design Studio

GARDY

재난 시 어린이들을 지켜주는 의자 일체형 재난가방
3세계에서 재난을 미리 예방하고 적절하게 대비하는 것은 어렵습니다. GARDY는 재난 대비 가방을 매일의 생활에서 사용하는 의자에 접목시켜 지진, 화재와 같은 재난 발생 시, 초등학교 저학년 어린이들이 익숙하고 안전하게 대피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Background

Keywords

GARDY

CMF Design Studio

잔향

남김 없이 사용하는 디퓨저 캔들

Overview

코로나로 지친 마음과 지구를 위로해줄 수 있는 디퓨저 캔들입니다. 디퓨저를 담는 용기가 캔들 왁스로 만들어져 디퓨저 용액이 다 날아간 후 캔들을 태워 남김 없이 사용할 수 있습니다. 캔들을 태우면서 디퓨저 용액이 캔들에 남긴 향을 다시 한 번 태우며 사용자는 향을 두 번 즐길 수 있습니다.

Background

Material

Keywords

Scenario

X-Design Studio

TIE.D UP

여유로운 삶을 위한 정리 지원 서비스

Overview

일상의 여유로움을 즐기고 싶은 당신의 삶을 지원합니다
정리하는 것을 어려워하는 사용자들이 정리 된 상태를 유지할도록 하고, 소중한 추억을 기억하는 공간을 제공하며, 물건 나눔의 장소를 펼쳐 비우는 뿌듯함을 선사하여 미니멀한 라이프 스타일에 좀 더 가까워지도록 하는 서비스 시스템을 제안하고 디자인 하였습니다.

Background

Less is more: less, but more

세상 어디에나 물건들이 넘쳐납니다. 세상에 수많은 컨텐츠와 제품들이 쏟아져 나오고 사람은 또 그것들을 손쉽게 가질 수 있습니다.

그런데 사람들은 이렇게 많은 것을 소유하면서 오히려 불편해지고 있습니다.
많은 물건들을 사고, 정리하고, 버리는데 많은 시간을 소비하고 있습니다.
점점 우리의 생활은 여유가 없어지는데 그럴수록 또 무언가를 가지려는 열망은 커집니다.

이제 우리는 변화가 필요합니다.
우리에게 필요한 물건만 남기고 나머지는 서로 나눌 수 있다면 세상은 어떻게 달라질까요? 남은 물건을 효과적으로 정리해서 최적의 공간으로 만들면 우리의 삶은 어떻게 달라질까요? 수명이 다해가는 추억 어린 물건에서 추억만을 따로 간직할 수 있다면 분명 넉넉한 공간과 생활의 여유가 있는 의미 있는 변화가 시작될 것입니다.

Overview

추억, 불안 : 비움을 방해하는 요소

1. 추억: 우리가 가진 물건에는 저마다의 크고, 작은 추억이 있습니다. 사람들은 물건을 버리면 물건과 연관된 추억마저도 버린다는 기분이 든다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2. 불안: 불안은 다양하게 작용을 합니다. '세상에서 하나밖에 없다', '단종되어 다시는 구할 수 없다', '필요할 때 바로 사용할 수 없다', '아직도 쓸만한데 버려도 되나?' - 다양한 유형의 불안 때문에 사람들은 물건을 쉽게 정리할 수 없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